8기 소이

조회 : 184

처음에는 빠지지 않고 숙제만이라도 하자는 생각으로 시작하였는데 벌써 12주가 되었다는 사실 하나만으로 놀랍습니다. 그동안 영어 공부를 꾸준히 지속적으로 하는 게 가장 어려웠던 것 같습니다. 학원 다녀도 빠진 날이 더 많고 영어 교재를 구입해도 처음 몇장만 열심히 하니까요. 다들 영어를 잘하고 싶다는 열망은 있었으나 짧은 시간 안에 유창해지기 어렵기 때문레 여러번 시도하다가 항상 중간에 잠시멈춤, 그리고 다시 시작이라는 패턴이었던 것 같습니다. 저는 특히 외국으로 여행갔을 때 외국인과 많은 소통을 해보고 싶었고 궁금한 것에 대해 물어보지 못하는 게 가장 아쉬웠습니다. 좀더 많은 걸 알고 싶은데 질문을 하지 못하니 매번 답답했거든요. 그리고 일을 하면서도 외국인 손님이 왔을 때 간단한 대화만 하고 뻘쭘했던 순간이 많았었습니다. 왜그리도 머리가 하얘지는지 ^^; 친구 추천을 통해 시작하게 되었는데 쉬운 영어로 말이 막히지 않고 내뱉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열의를 갖고 말씀해주셨던 첫 특강이 인상깊었습니다. 지금은 일상생활 속에서 저건 영어로 어떻게 말할까 고민하는 제 모습을 보고 이제 시작이란 생각이 더 많이 듭니다. 무엇보다 저보다 더 열심히 공부하는 다른 동기분들 보면서 저 또한 열심히 해야지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정말 좋은 분들과 함께 해서 잊지 못할 듯 합니다. 게다가 익스체인지 컨버세이션을 통해 외국인 친구가 생겼는데 앞으로 답답하지 않게 대화할 수 있는 날이 오도록 공부할게요. 그리고 항상 응원해 주셨던 딱영의 소장님, 스탭 분들께 많이 감사합니다! [출처] http://cafe.naver.com/ddaceng/8227

처음에는 빠지지 않고 숙제만이라도 하자는 생각으로 시작하였는데 벌써 12주가 되었다는 사실 하나만으로 놀랍습니다. 그동안 영어 공부를 꾸준히 지속적으로 하는 게 가장 어려웠던 것 같습니다. 학원 다녀도 빠진 날이 더 많고 영어 교재를 구입해도 처음 몇장만 열심히 하니까요. 다들 영어를 잘하고 싶다는 열망은 있었으나 짧은 시간 안에 유창해지기 어렵기 때문레 여러번 시도하다가 항상 중간에 잠시멈춤, 그리고 다시 시작이라는 패턴이었던 것 같습니다. 저는 특히 외국으로 여행갔을 때 외국인과 많은 소통을 해보고 싶었고 궁금한 것에 대해 물어보지 못하는 게 가장 아쉬웠습니다. 좀더 많은 걸 알고 싶은데 질문을 하지 못하니 매번 답답했거든요. 그리고 일을 하면서도 외국인 손님이 왔을 때 간단한 대화만 하고 뻘쭘했던 순간이 많았었습니다. 왜그리도 머리가 하얘지는지 ^^; 친구 추천을 통해 시작하게 되었는데 쉬운 영어로 말이 막히지 않고 내뱉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열의를 갖고 말씀해주셨던 첫 특강이 인상깊었습니다. 지금은 일상생활 속에서 저건 영어로 어떻게 말할까 고민하는 제 모습을 보고 이제 시작이란 생각이 더 많이 듭니다. 무엇보다 저보다 더 열심히 공부하는 다른 동기분들 보면서 저 또한 열심히 해야지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정말 좋은 분들과 함께 해서 잊지 못할 듯 합니다. 게다가 익스체인지 컨버세이션을 통해 외국인 친구가 생겼는데 앞으로 답답하지 않게 대화할 수 있는 날이 오도록 공부할게요. 그리고 항상 응원해 주셨던 딱영의 소장님, 스탭 분들께 많이 감사합니다! [출처] http://cafe.naver.com/ddaceng/8227

처음에는 빠지지 않고 숙제만이라도 하자는 생각으로 시작하였는데 벌써 12주가 되었다는 사실 하나만으로 놀랍습니다. 그동안 영어 공부를 꾸준히 지속적으로 하는 게 가장 어려웠던 것 같습니다. 학원 다녀도 빠진 날이 더 많고 영어 교재를 구입해도 처음 몇장만 열심히 하니까요. 다들 영어를 잘하고 싶다는 열망은 있었으나 짧은 시간 안에 유창해지기 어렵기 때문레 여러번 시도하다가 항상 중간에 잠시멈춤, 그리고 다시 시작이라는 패턴이었던 것 같습니다. 저는 특히 외국으로 여행갔을 때 외국인과 많은 소통을 해보고 싶었고 궁금한 것에 대해 물어보지 못하는 게 가장 아쉬웠습니다. 좀더 많은 걸 알고 싶은데 질문을 하지 못하니 매번 답답했거든요. 그리고 일을 하면서도 외국인 손님이 왔을 때 간단한 대화만 하고 뻘쭘했던 순간이 많았었습니다. 왜그리도 머리가 하얘지는지 ^^; 친구 추천을 통해 시작하게 되었는데 쉬운 영어로 말이 막히지 않고 내뱉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열의를 갖고 말씀해주셨던 첫 특강이 인상깊었습니다. 지금은 일상생활 속에서 저건 영어로 어떻게 말할까 고민하는 제 모습을 보고 이제 시작이란 생각이 더 많이 듭니다. 무엇보다 저보다 더 열심히 공부하는 다른 동기분들 보면서 저 또한 열심히 해야지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정말 좋은 분들과 함께 해서 잊지 못할 듯 합니다. 게다가 익스체인지 컨버세이션을 통해 외국인 친구가 생겼는데 앞으로 답답하지 않게 대화할 수 있는 날이 오도록 공부할게요. 그리고 항상 응원해 주셨던 딱영의 소장님, 스탭 분들께 많이 감사합니다! [출처] http://cafe.naver.com/ddaceng/8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