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기 조셉

조회 : 612

영어와의 전쟁에서 딱 이만큼만 이겨보기 내 삶은 수많은 전쟁으로 가득합니다. 특별히 영어공부는 극복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감히 더 이상 도전하고 싶지 않은 가장 큰 전쟁이며, 장애물이라 여기면서 살아왔습니다. 지금 현재도 그렇고. 앞으로도 계속 그럴 것이라 여겼습니다. 예를 들면, 48세라는 늦은 나이와 굳은 뇌와 혀, 체력적인 한계로 인한 졸음과 잠, 그리고 울렁증, 극심한 두려움과 심한 압박감 등을 이유로 들어 합리화면서 영어를 피해, 도망만 다니는 삶이었던 겁니다. 영어와의 전쟁에서 계속 실패만을 거듭했던 처참한 패잔병이었던 겁니다. 아니 제대로 된 도전조차 하지 않고 미리 자포자기해버린 인생 실패자라고 생각했던 것 일수도 있습니다.그러나 ‘딱 이만큼 영어’(이하 딱 영어)를 만나면서, 생각과 태도가 바뀌었습니다. ‘3개월 동안은 맘 것 실수해보는 기간’이라는 딱 영어의 취지가 제게는 너무 와 닿았습니다. 그때부터 전 원어민 앞에서, ‘내가 하고 싶은 말’을 해보겠다는 잘난 척(?)을 해보기로 했습니다. 문법이 정확하지 않아도, 발음이 엉망이어도, 일단 입 밖으로, 단어 하나라도 꺼내보자는 무식한 담대함을 내세우기 시작했습니다. 엉망인 발음으로 단어 하나하나를 내놓았을 때,원어민들이 귀를 기울여주면서이해해주려는 순간의 기분은 참으로 뭉클하기 짝이 없었습니다. 수업시간에도 자신 있게 큰 소리로 틀리는 연습을 하려고 발버둥 쳤습니다. 아무리 틀려도 큰 소리로 웃으려고 했습니다.배우가 대사를 실전에서 하듯 연습하는 것처럼, 나름대로 감정도 넣어서 해보려고 했습니다. 더욱 더 많아지기만 하는 숙제를 하루하루 감당하기조차 힘들었습니다. 하지만 3개월 동안 내 자신과 했던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 끝가지 가보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짧았지만 너무나도 길었던 3개월이라는 영어와의 전쟁을 마무리했습니다. 저는 이제 영어에 대한 두려움과 압박감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결코 잘 해서가 아니라, 어떻게 할지를 알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영어를 즐길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지를 말입니다. 저는 이번 3개월이 하늘이 주신 선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첫 번째 이유는 ‘딱 영어’라는 정확한 방법을 만난 것입니다. 두 번째 이유는 여러 가지 이유로 힘든 상황 속에서도 먼저 서로를 배려해주고 격려해주면서, 끝까지 함께해온 2기분들을 만났다는 겁니다. 아무리 좋은 방법을 알고 있다 할지라도 함께할 수 있는 동료들이 없다면 불가능했을 겁니다. 전 영어를 극복할 수 있는 가장 쉬운 방법은 영어를 즐기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3개월만큼이라도 ‘딱 영어’와 함께 귀한 동료들과 끝까지 가보신다면, 그 때부터 영어를 즐길 수 있는 좋은 추억과 자신감을 갖게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영어는 우리 삶과 꿈의 지경을 넓히는 도구입니다. 영어는 우리 삶과 꿈의 방해물이 아니라, 디딤돌입니다. 감사, 감사드립니다. ^^ [출처] http://cafe.naver.com/ddaceng/1996

영어와의 전쟁에서 딱 이만큼만 이겨보기 내 삶은 수많은 전쟁으로 가득합니다. 특별히 영어공부는 극복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감히 더 이상 도전하고 싶지 않은 가장 큰 전쟁이며, 장애물이라 여기면서 살아왔습니다. 지금 현재도 그렇고. 앞으로도 계속 그럴 것이라 여겼습니다. 예를 들면, 48세라는 늦은 나이와 굳은 뇌와 혀, 체력적인 한계로 인한 졸음과 잠, 그리고 울렁증, 극심한 두려움과 심한 압박감 등을 이유로 들어 합리화면서 영어를 피해, 도망만 다니는 삶이었던 겁니다. 영어와의 전쟁에서 계속 실패만을 거듭했던 처참한 패잔병이었던 겁니다. 아니 제대로 된 도전조차 하지 않고 미리 자포자기해버린 인생 실패자라고 생각했던 것 일수도 있습니다.그러나 ‘딱 이만큼 영어’(이하 딱 영어)를 만나면서, 생각과 태도가 바뀌었습니다. ‘3개월 동안은 맘 것 실수해보는 기간’이라는 딱 영어의 취지가 제게는 너무 와 닿았습니다. 그때부터 전 원어민 앞에서, ‘내가 하고 싶은 말’을 해보겠다는 잘난 척(?)을 해보기로 했습니다. 문법이 정확하지 않아도, 발음이 엉망이어도, 일단 입 밖으로, 단어 하나라도 꺼내보자는 무식한 담대함을 내세우기 시작했습니다. 엉망인 발음으로 단어 하나하나를 내놓았을 때,원어민들이 귀를 기울여주면서이해해주려는 순간의 기분은 참으로 뭉클하기 짝이 없었습니다. 수업시간에도 자신 있게 큰 소리로 틀리는 연습을 하려고 발버둥 쳤습니다. 아무리 틀려도 큰 소리로 웃으려고 했습니다.배우가 대사를 실전에서 하듯 연습하는 것처럼, 나름대로 감정도 넣어서 해보려고 했습니다. 더욱 더 많아지기만 하는 숙제를 하루하루 감당하기조차 힘들었습니다. 하지만 3개월 동안 내 자신과 했던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 끝가지 가보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짧았지만 너무나도 길었던 3개월이라는 영어와의 전쟁을 마무리했습니다. 저는 이제 영어에 대한 두려움과 압박감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결코 잘 해서가 아니라, 어떻게 할지를 알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영어를 즐길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지를 말입니다. 저는 이번 3개월이 하늘이 주신 선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첫 번째 이유는 ‘딱 영어’라는 정확한 방법을 만난 것입니다. 두 번째 이유는 여러 가지 이유로 힘든 상황 속에서도 먼저 서로를 배려해주고 격려해주면서, 끝까지 함께해온 2기분들을 만났다는 겁니다. 아무리 좋은 방법을 알고 있다 할지라도 함께할 수 있는 동료들이 없다면 불가능했을 겁니다. 전 영어를 극복할 수 있는 가장 쉬운 방법은 영어를 즐기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3개월만큼이라도 ‘딱 영어’와 함께 귀한 동료들과 끝까지 가보신다면, 그 때부터 영어를 즐길 수 있는 좋은 추억과 자신감을 갖게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영어는 우리 삶과 꿈의 지경을 넓히는 도구입니다. 영어는 우리 삶과 꿈의 방해물이 아니라, 디딤돌입니다. 감사, 감사드립니다. ^^ [출처] http://cafe.naver.com/ddaceng/1996

영어와의 전쟁에서 딱 이만큼만 이겨보기 내 삶은 수많은 전쟁으로 가득합니다. 특별히 영어공부는 극복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감히 더 이상 도전하고 싶지 않은 가장 큰 전쟁이며, 장애물이라 여기면서 살아왔습니다. 지금 현재도 그렇고. 앞으로도 계속 그럴 것이라 여겼습니다. 예를 들면, 48세라는 늦은 나이와 굳은 뇌와 혀, 체력적인 한계로 인한 졸음과 잠, 그리고 울렁증, 극심한 두려움과 심한 압박감 등을 이유로 들어 합리화면서 영어를 피해, 도망만 다니는 삶이었던 겁니다. 영어와의 전쟁에서 계속 실패만을 거듭했던 처참한 패잔병이었던 겁니다. 아니 제대로 된 도전조차 하지 않고 미리 자포자기해버린 인생 실패자라고 생각했던 것 일수도 있습니다.그러나 ‘딱 이만큼 영어’(이하 딱 영어)를 만나면서, 생각과 태도가 바뀌었습니다. ‘3개월 동안은 맘 것 실수해보는 기간’이라는 딱 영어의 취지가 제게는 너무 와 닿았습니다. 그때부터 전 원어민 앞에서, ‘내가 하고 싶은 말’을 해보겠다는 잘난 척(?)을 해보기로 했습니다. 문법이 정확하지 않아도, 발음이 엉망이어도, 일단 입 밖으로, 단어 하나라도 꺼내보자는 무식한 담대함을 내세우기 시작했습니다. 엉망인 발음으로 단어 하나하나를 내놓았을 때,원어민들이 귀를 기울여주면서이해해주려는 순간의 기분은 참으로 뭉클하기 짝이 없었습니다. 수업시간에도 자신 있게 큰 소리로 틀리는 연습을 하려고 발버둥 쳤습니다. 아무리 틀려도 큰 소리로 웃으려고 했습니다.배우가 대사를 실전에서 하듯 연습하는 것처럼, 나름대로 감정도 넣어서 해보려고 했습니다. 더욱 더 많아지기만 하는 숙제를 하루하루 감당하기조차 힘들었습니다. 하지만 3개월 동안 내 자신과 했던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 끝가지 가보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짧았지만 너무나도 길었던 3개월이라는 영어와의 전쟁을 마무리했습니다. 저는 이제 영어에 대한 두려움과 압박감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결코 잘 해서가 아니라, 어떻게 할지를 알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영어를 즐길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지를 말입니다. 저는 이번 3개월이 하늘이 주신 선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첫 번째 이유는 ‘딱 영어’라는 정확한 방법을 만난 것입니다. 두 번째 이유는 여러 가지 이유로 힘든 상황 속에서도 먼저 서로를 배려해주고 격려해주면서, 끝까지 함께해온 2기분들을 만났다는 겁니다. 아무리 좋은 방법을 알고 있다 할지라도 함께할 수 있는 동료들이 없다면 불가능했을 겁니다. 전 영어를 극복할 수 있는 가장 쉬운 방법은 영어를 즐기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3개월만큼이라도 ‘딱 영어’와 함께 귀한 동료들과 끝까지 가보신다면, 그 때부터 영어를 즐길 수 있는 좋은 추억과 자신감을 갖게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영어는 우리 삶과 꿈의 지경을 넓히는 도구입니다. 영어는 우리 삶과 꿈의 방해물이 아니라, 디딤돌입니다. 감사, 감사드립니다. ^^ [출처] http://cafe.naver.com/ddaceng/1996